농 원 소 개

     농 원 보 기

     매 물 보 기 Ⅰ

     매 물 보 기 Ⅱ

     포 토 갤 러 리

     게 시 판

     자 료 실

     방 명 록

     오 시 는 길

   


  admin  
 http://sonamu.org
 나무를 심고서 죽는 원인에 대하여...

1. 굴취

  나무를 굴취할 때는 분의 크기가 너무 커도, 너무 작아도 안됩니다. 너무 크면 취급하기 곤란하고 나무의 목부분(분과 주간의 근경이 맞나는 부분)이 움직여서 죽게 되고 너무 작으면 뿌리 절단이 많아서 뿌리기능이 약해집니다. 현장에서 수목 반입시 분이 작으면 고사될 확률이 아주 높습니다. 분이 깨진 것도 마찬가지구요. 보통 분의 크기는 근원직경을 D로 볼 때 나무 줄기 좌우로 각각 2D 정도의 사이즈로 분을 작성하면 무난할 것입니다.



2. 상하차

  인력상하차와 기계상하차로 생각할 수 있겠네요.

- 인력의 경우 무게가 어느정도 나가면(R7 이상) 혼자서 들기에 벅찹니다. 결국 힘이 들기 때문에 취급부주의가 따릅니다. 특히 하차시 무거워서 땅에 쿵하고 떨어뜨리는 경우가 종종 있으므로 2인 1조로 작업을 하고 아주 무거운 것은 안전사고도 고려해야 합니다. 분이 쿵 떨어질때 뿌리의 세근이 다 끊겨서 뿌리기능이 약해지는 원인이 됩니다.(수분이나 양분흡수는 현미경으로나 관찰되는 세근에서 이루어므로 세근이 떨어지면 뿌리기능이 저하되고 이는 하자로 연결됨)

- 기계상하차의 경우는 줄기의 훼손에 특히 주의 해야합니다. 봄철 물이 한참 오를 때 특히 목질부가 바에 밀리면서 벗겨지는 현상이 심하며 목질부가 한 번 벗겨지면 회복하기 어렵습니다. 그래서 바를 걸 때 하나는 분에 한 번 감싸고 또 하나는 줄기에 감되 완충역할을 하는 부직포나 천같은 것을 줄기에 먼저 대고서 벗겨지지 않도록 조심합니다. 또 포크레인의 경우 현장내 운반과정에서 삽날에 부딪히거나 긁혀서 줄기 손상이 오는 경우가 많으므로 운전자에게 너무 서둘지 않도록 당부합니다. 나무의 상부에 유인줄을 엮어서 인부가 잡고 가도록 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나무를 소중하게 다루면 하자가 잘 안난다는 말씀.



3. 운반

  수목은 굴취후 곧바로 운반을 해서 되도록 빨리 현장에 반입을 해야 합니다. 굴취를 하는 순간부터 분은 마르기 시작하며 나무는 뿌리절단과 수분부족으로 인한 몸살이 시작됩니다. 특히 상록수의 경우 잎에 징후가 늦게 나타나기 때문에 소홀히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분이 마르면 즉시 물을 뿌려주고 덮개로 분을 감싸주는 것이 필요합니다.(특히 산에서 굴취하는 잣나무의 피해가 많음)

  현장내 소운반도 중요합니다. 너무 능률을 생각하다보면 함부로 다루게 되므로 3인 1조로 목도나 리어카 운반 등을 고려해 봄이 좋겠습니다. 나무를 소중하게 다루도록 주의시키는 것도 관리자가 해야할 일입니다.



4. 가식

  현장에서 나무를 심다보면 어려움이 많습니다. 그 중 하나가 나무가 제때 반입되지 않거나 한꺼번에 들어오는 것입니다. 자재가 반입되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고 한번에 많은 양이 들어오면 손이 미치지 못합니다. 자재가 많이 들어왔을 때를 가정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보통 기술자들은 즉시 심지 못하기 때문에 내일이나 모레 심을 예정으로 한 쪽에 하차만 해두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나무에게 좋지 않습니다.  오늘이나 내일까지 심지 못할 것 같으면 심어나가는 것을 중지하고 전지후(반드시 전지를 먼저 해야 수분증발이 적고 몸살을 덜 함 - 전지는 아끼지 말고 수형에 큰 지장이 없을 정도로 충분히 해주는 것이 필수) 즉시 가식을 실시하십시오. 몇일 내로 심을 수 있을지 오랫동안 둘지 판단해서 관수도 해야합니다. 가식장이 협소해도 되도록 공간을 확보하거나 현장이 크면 가식장을 임대해서 운영해야 합니다(중요). 부득이 가식을 못하면 부직포를 구해서 분을 덮고 수시로 분에 물을 적셔서 분이 마르는 것을 방지하십시오.



5. 전정

  나무를 심기전에 전정을 하게됩니다. 분을 뜨게되면 뿌리 절단이 되므로 뿌리와 균형을 맞추기위해 전정은 필수적입니다. 전정을 하지않으면 상부의 수분증발은 그대로이나 하부의 뿌리에서 수분흡수가 적기 때문에 심은 후 곧 시들어 죽게됩니다. 분이 약할수록 날이 더울수록 전정은 강하게 해야합니다.(기본적으로 분이 약하면 반품을 하는 것이 더 현명한 선택) 때론 전정에 극심한 과민반응을 해서 가지 자르는 것을 못하게 하는 분도 계시니 잘 설득하십시오.



6. 식재

  나무를 심을 때는 깊이 심는 것을 조심해야 합니다. 반드시 일군에게(심는 조) 깊이 심지 말 것을 당부해야 합니다. 깊이 심으면 뿌리가 산소 호흡을 못해서 뿌리가 죽어가고 갈수록 수세가 약해집니다. 수세가 허약해지면 병충해가 발생하기 마련이죠. 깊으면 깊을수록 산소공급이 안되고 뿌리가 호흡한 이산화탄소는 증가하여 발근이 되지 않습니다. 하자를 하다보면 절반 정도는 깊이 묻힌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심는 부지에 정지작업을 제대로 하지 않고 심다보면 잔디를 심을 때 면고르기를 하면서 많이 묻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깊이 심으면 왜 죽는지를 분명히 숙지시키십시오.



7. 관수

  심고나면 관수를 실시해야하는데 물주기는 초보자를 시키면 안되며(기능공에 가까운 인부가 담당) 시간을 충분히 주고 천천히 주십시오. 처음 관수가 제일 중요하며 물을 제대로 주는가가 하자의 30%를 차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특히 큰 나무일수록 관수를 잘해야 합니다. 관수를 잘 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요? 토양과 분이 충분히 밀착되어 빈 공간이 없는 것을 말합니다. 이는 나무가 물을 어떻게 흡수하느냐 하는 원리를 충분히 이해해야 합니다. 비가 오면 빗물은 땅속으로 스며들게 되고(중력수라고 함) 많이 오면 지표면에 흐르게 됩니다(지표수). 땅속에 스며든 물은 중력에 의해 지하로 계속 내려가서 지하수가 됩니다. 비가 오지않고 땅속에 수분이 부족하면 토양입자의 구조에 의해 삼투압이 생기게 되고 삼투압을 따라 지하수가 지표면까지 올라오게 됩니다. 날이 가물어도 흙을 파보면 항상 촉촉한 기운이 있는데 이 원리에 의함입니다. 그러나 분과 토양에 공간이 있어 허공이 생기면 분은 더 이상 물을 받아들일 수 없고 고사하게 됩니다. 특히 큰 나무의 분 아랫부분이 납작한 경우 가운데가 오목한 경우가 있습니다. 이를 무시하고 심으면 관수를 실시해도 허공이 생깁니다. 구덩이 중간에 흙을 어느정도 채우고 식재를 하여야 합니다. 제대로 관수를 실시했다면 왠만한 가뭄에도 끄떡이 없습니다

                                                                                                 출처 : treedb.co.kr




재선충이란?
소나무의 활용법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ChanBi

 


 

 

전북 김제시 흥사동 162-2번지  송정농원 ☎ 063)547-8475 H.P 010-8200-3606
Copyright (c) 2004 송정농원 All rights reserved .   webmaster